‘더 뉴 스포티지R’ 출시, 일부 가격인하 2050만원~2775만원

  

지면보기바로가기

기아자동차가 소형 SUV ‘스포티지R’의 부분변경 모델을 내놓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기아차는 23일 서울 압구정동 기아차 사옥에서 신형 ‘더 뉴 스포티지R’의 발표회를 열었다. ‘더 뉴 스포티지R’은 내 외관 디자인을 개선하고 편의사양 등을 추가했다. 가격은 기본 모델의 경우 15만원 인상한 2220만원, 주력 모델인 프레스티지는 60만원 인하한 2565만원, 최상위 모델인 노블레스는 80만원 인하한 2775만원으로 조정됐다.

더 뉴 스포티지R은 범퍼와 라디에이터 그릴에 크롬 라인을 적용했고 안개등에 하이그로시 가니쉬를 추가했다. 또, 새로운 알로이휠로 차별화했으며 후면에는 LED 리어콤비네이션 램프를 적용했다.

실내에는 4.2인치 컬러 TFT LCD 슈퍼비전 클러스터를 추가했고 동승석에 통풍시트를 적용했으며 2열에 시트백 기능과 에어벤트를 추가해 탑승객의 편의성을 개선했다. 또한, 전면 윈드쉴드에 이중접합 차음 유리를 장착하고 흡차음 패드를 추가해 정숙성을 강화했다.

한편, 기아차는 ‘더 뉴 스포티지R’의 출시에 맞춰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와 함께 이벤트를 개최한다. 일정 가격 범위 내에서 유일한 최저가를 제시한 고객에게 해당 금액으로 ‘더 뉴 스포티지R’을 구입할 수 있도록 경매 이벤트를 하며 휴가철 시승행사 등을 통해 차를 알릴 계획이다.

‘더 뉴 스포티지R’의 가격은 2.0 디젤 2WD 모델 2050만원부터 노블레스 2775만원까지이며 가솔린 터보 모델은 럭셔리와 트렌디가 각각 2125만원, 2325만원이다.

이다일 기자 auto@segye.com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