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DMZ를 평화가 싹트는 곳으로"

관련이슈 : 정전협정 60주년
  

지면보기바로가기

첫 공식 감사행사 참석

정부는 6·25 정전 60주년인 27일을 ‘유엔군 참전의 날’로 공포하고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유엔군 참전·정전 60주년 기념식’을 성대히 거행했다.

유엔참전국에 대한 한국 정부의 첫 공식 감사행사인 이날 기념식은 ‘함께 지켜온 60년, 함께 나아갈 60년’이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이 행사는 유엔참전국과 참전용사에 대한 최고의 예우와 감사를 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국가보훈처는 밝혔다. 기념식에는 27개국 정부 대표와 외교사절, 6·25 참전용사, 정부 주요인사, 각계대표, 시민, 학생 등 4000여 명이 참석했다.

27개국 정부 대표단은 존 키 뉴질랜드 총리를 비롯한 왕족 1명, 장관급 8명, 차관급 6명, 합참의장 4명, 실장급 1명, 주한대사 6명 등으로 구성됐다.

박근혜 대통령은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일관된 원칙과 신뢰를 토대로 북한과 신뢰구축을 위한 대화를 유도하고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 “비무장지대(DMZ)의 작은 지역에서부터 무기가 사라지고 평화와 신뢰가 자라나는 공간으로 만들고 싶다”며 DMZ 세계평화공원 조성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유엔군 참전·정전 6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참전국 정부대표, 주한외교사절 등과 함께 손뼉을 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수도권 초·중·고교생들이 엄지로 도장을 찍어 제작한 참전국 국기를 들고 입장해 ‘모두가 친구이며 함께 가는 동반자’라는 의미를 담은 노래인 ‘That’s what friend’를 합창하면서 45분간의 기념식이 마무리됐다.

박 대통령은 기념식 후 존 키 총리 등 유엔 참전국 대표 27명 등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했다. 박 대통령은 “저와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어려웠던 시절 우리를 도운 국제사회의 고마움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며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에 도움을 주고 세계평화에 기여해서 여러분의 뜻이 헛되지 않았음을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박 대통령은 오찬에 앞서 영국 대표로 방한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사촌동생인 리처드 알렉산더 월터 조지 글로스터 공작을 따로 접견한 자리에서는 “북한의 도발에 단호하게 대처하되 대화의 창은 항상 열고 있다”고 밝혔다.

박병진 선임기자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