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상저하고'… 상승폭 더 커진다

  

지면보기바로가기

하반기 1.6∼2.2% 전망
공공요금 인상론도 ‘솔솔’

소비자 물가도 경제성장률처럼 ‘상저하고(上低下高·상반기에는 낮고 하반기로 갈수록 높아지는 것)’ 흐름을 보이면서 하반기에는 물가 상승폭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28일 한국은행 등에 따르면 최근 경제전망을 수정한 대부분의 연구기관은 하반기 물가상승률이 상반기보다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은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상반기 1.3%, 하반기 2.1%이고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상반기 1.4%, 하반기 2.2%다. 이밖에 현대경제연구원(상반기 1.3%, 하반기 1.8%), LG경제연구원(상반기 1.3%, 하반기 1.6%) 등도 모두 ‘상저하고’ 흐름을 예상했다.

하반기 상승률은 2000년대 이후 연평균 물가 상승률인 3%대에 못 미치는 1∼2%대여서 걱정스러운 상황은 아니지만, 국제유가나 공공요금 등의 변수에 따라 상승폭이 커질 수도 있다. 특히 공공요금은 버스·택시·난방 요금 등이 이미 인상된 가운데 공기업 부채 문제 해결 방안으로도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신민영 LG경제연구원 경제연구부문장은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인상을 억제해온 부분들이 있는 만큼 경제상황이 좋아지면서 줄줄이 가격 인상에 나설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유나 기자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