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렌터카, 중고차서비스 브랜드 'AJ셀카'로 변경

  

지면보기바로가기
AJ렌터카(사장 반채운)가 자회사인 중고차 서비스 브랜드를 ‘AJ셀카’로 변경해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AJ셀카(AJ Sellcar)는 기존 중고차 업체들과는 달리 매입서비스를 특화해 운영할 예정이다. 차량매니저가 자동차를 팔고 싶은 고객을 직접 방문하고, 자체 프라이싱 시스템을 운영하는 게 특징이다.

특히 자체 개발한 프라이싱 시스템은 AJ렌터카가 25년간 차량 구매, 관리, 매각을 통합 운영하며 얻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중고차 가격을 산출해 고객에게 믿을만한 가격을 제시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고객을 방문하는 AJ셀카 매니저들은 프라이싱 시스템과 연동된 태블릿PC를 이용해 검차하며, 현장에서 차량 매매가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자동차를 판매하고 싶은 고객은 AJ셀카 홈페이지(www.ajsellcar.co.kr)나 콜센터 전화문의(1588-0015)를 통해 상담을 신청 할 수 있다.

또 중고차 구매를 원하는 고객은 인천, 가양, 부천 등의 AJ셀카 지점을 통해 차량을 직접 확인하고 구입하거나, AJ렌터카 장기렌탈 프로그램을 통해 원하는 신차를 렌탈해 이용할 수 있다.

반채운 사장은 “AJ셀카는 기존 중고차 업계와는 달리 차량매입을 전문적으로 특화시켜 운영할 예정”이라며 “그동안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강화하고 신뢰도 높은 중고차브랜드로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006년 중고차 유통사업을 시작한 AJ렌터카는 2010년부터 중고차브랜드 ‘AJ카리안’을 운영했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