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 '추락'

  

지면보기바로가기

수요6년 만에 최저…투자자들 이탈 가속화


금 가격이 급락하자 추가 하락 우려에 금 관련 상품 투자가 급감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블랙록에 따르면 지난달 금 연동 상장지수펀드(ETF)에서의 순유출액은 2조3000억 달러(약 2726조원)로 집계됐다.

'투자 귀재' 존 폴슨이 운영하는 폴슨 앤 컴퍼니(Paulson & Co)는 세계 최대 금ETF인 'SPDR 금 트러스트' 보유 지분(920만주·2분기 기준)을 1분기보다 100만주 줄였다.

투자자들이 금을 외면하는 것은 금 가격이 추락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세계 금 가격은 5년 6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2011년 정점을 찍었을 때와 비교해 40% 하락했다.

금은 전통적인 안전자산으로 달러화 약세와 인플레이션에 대한 헤지수단으로 이용된다. 그러나 미국 경제가 회복 조짐을 보이고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에 달러화 강세가 이어지면서 금 투자 매력은 점점 줄어들고 있다.

올해 2분기 금 수요는 6년 만에 최저로 떨어진 상태다.

미쓰비시의 조너선 버틀러 연구원은 "금값이 추락하면서 투자자들이 '출구'를 찾고 있는데, 이런 경향이 금 가격을 더 떨어뜨린다"고 설명했다.

물론 금값 하락을 저가 매수의 기회로 삼는 투자자도 있다.

스탠리 드러켄밀러는 지난 2분기 3억2360만 달러(3837억원) 규모의 SPDR 금 트러스트를 사들였다.

소로스 펀드도 캐나다 금 생산업체인 배릭골드의 주식 190만주를 샀다.

신유경 기자 vanille@segye.com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