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 슈라이어, "신형 K7, 기아차 디자인의 미래"

  

지면보기바로가기

남성스러워진 전면부, Z형상 램프 등 디자인 강조

 

피터 슈라이어 현대기아차 디자인 총괄 사장이 기아차 신형 K7의 디자인을 소개하며 K7은 기아차 디자인의 미래라고 밝혔다.

17일 슈라이어 사장은 이달 말 출시 예정인 올 뉴 K7 디자인에 대한 고객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된 영상 인터뷰에서 "올 뉴 K7은 고급스러움이라는 디자인 핵심 콘셉트를 바탕으로 완성된 품격 있는 세단"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 차는 기아차 디자인의 미래이자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기아차를 알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형 K7은 기아차가 2009년 1세대 모델을 출시한 뒤 7년 만에 선보이는 풀체인지 모델이다.

슈라이어 사장은 성공적인 디자인을 갖췄던 1세대 K7보다 한 발 더 나아가기 위해 더 고급스럽고 남성스러운 앞모양을 구현했으며, 전체적으로 차를 늘려 더 위엄 있고 품위 있는 디자인을 완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K7은 또 멀리서 바라봤을 때의 디자인을 강조하기 위해 'Z'형상의 램프이 적용됐고 디자인 포인트를 주기 위해 램프 사이에는 '크롬 라인'을 배치했다.

그는 올 뉴 K7은 매우 자랑스러운 차라면서 고객들도 이 차를 실제로 보면 더욱 멋지다고 느낄 것이라고 덧붙이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강중모 기자 vrdw88@segye.com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