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머피의 법칙 1위…약속 있는데 '야근'

  

지면보기바로가기
직장인 머피의 법칙과 샐리의 법칙이 공개돼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공감을 얻고 있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최근 ‘직장 내 머피의 법칙과 샐리의 법칙’을 주제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29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남녀 직장인 92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결과에 따르면 ‘머피의 법칙 1위’는 응답자의 24.8%가 선택한 ‘약속이 있는 날에는 꼭 야근을 하게 된다’로 나타났다. 이어 ‘지각하는 날에 더욱 오지 않는 버스·엘리베이터(17.8%)’와 ‘급한 업무 전화를 걸면 상대는 자리에 없거나 통화 중(17.8%)’이 공동 2위에 올랐다.

4위는 ‘열심히 일하다가 잠시 딴짓하는 데 상사가 내 모니터를 확인(13%)’이며, ‘보너스 탔는데 약속이라도 한 듯 바로 생기는 지출(10.2%)’과 ‘연봉 시기에는 늘 부진한 업무성과(4.9%)’가 각각 5, 6위에 올랐다. 휴가 기간에 비가 온다는 응답도 3.7%나 돼 눈길을 끌었다.

반면 직장 내 샐리의 법칙 1위는 ‘집에서 늦게 출발했는데 오히려 일찍 도착(32.9%)’으로 나타나 보는 이의 웃음을 자아냈다. 2위는 ‘지각했는데 마침 자리에 없는 상사(34.3%)’였으며, ‘급한 지출이 있는데 달력을 보니 월급날(15.1%)’이 3위에 올랐다.

설문 조사 결과를 접한 네티즌들은 “오늘 나 진짜 지각 아닌데 엘리베이터 때문에 늦게 들어왔다” “달력 보니 월급날인 건 어쩌다 맞는 얘기” “지각했는데 직장 상사 없으면 정말 최고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뉴스팀 news@segye.com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