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치과는 ‘교정전문’ ‘소아전문’

  

지면보기바로가기

2014년부터 ‘전문의 치과’ 등장
진료비 부담 가중 불편 우려

내년부터 교정치과, 소아치과 등 전문 치과 과목을 내세운 ‘전문의 치과의원’이 등장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환자의 의료기관 선택권은 강화되지만 ‘전문의 진료제한’ 규정 때문에 진료비 부담이 늘어나는 등 불편이 가중될 가능성이 크다.

29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치과의원의 전문과목 표방 금지조항이 올해 말 만료돼 2014년부터 치과에서 전문과목을 표시할 수 있다. 2008년부터 배출된 치주과, 구강악안면외과(구강외과), 치과교정과, 소아치과 등 10개 전문과목 치과전문의가 내년부터 자신의 전문과목을 치과의원 명칭에 표방할 수 있는 것이다.

내년부터는 치과의원에 전문과목 표방을 금지하는 규정이 해제됨에 따라 환자도 치과전문의 여부를 더 쉽게 구별할 수 있게 된다.

그러나 복지부와 치과계가 합의한 의료법(77조 3항)의 ‘전문의 진료제한’ 규정에 따라 전문과목을 표방하는 치과는 전문과목에 해당하는 진료만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교정과의원’은 교정에 앞서 필요한 충치치료나 잇몸치료를 자신이 직접 하지 못하고 다른 일반 치과의원에 환자를 보내 진료를 받게 한 후 교정치료를 시작할 수 있다. 다만 전문과목을 표방하지 않으면 모든 치과진료를 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교정과 등 ‘인기과’ 외에는 전문과목을 표방하지 않을 것으로 복지부는 내다봤다. 환자로서는 치과전문의를 선택할 수 있지만 여러 곳의 치과를 다녀야 하는 불편을 겪을 수 있고 진료비 부담이 늘어날 수도 있다.

김수미 기자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