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더 뉴 스포티지R' 출시

  

지면보기바로가기
기아자동차는 23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기아차 사옥에서 ‘더 뉴(The New) 스포티지R’ 사진 발표회를 열고 시판에 들어갔다.

‘더 뉴 스포티지R’은 고급스러워진 내외관 디자인과 개선된 주행 편의성은 물론, 합리적인 가격까지 갖춰 소형 SUV 시장의 절대강자로서 면모를 다시 한번 증명해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기본 모델인 럭셔리의 경우 디자인 변경과 함께 후방 주차보조시스템, 17인치 알로이휠, 스티어링휠 오디오 리모컨, 이중접합 차음 글라스, 2열 에어벤트, 2열 시트백 조절 기능, 컵홀더, 센터페시아 하단의 무드램프, 1열 소프트폼 도어 어퍼트림 등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 적용했지만 가격은 15만원 인상한 2220만원(자동 변속기 기준)으로 책정해 고객들이 실제로는 58만원의 가격 인하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주요 트림인 프레스티지 또한 LED 리어콤비네이션 램프, 4.2인치 칼라 TFT LCD 슈퍼비전 클러스터, 플렉스 스티어, 운전석 파워시트, 동승석 통풍시트 등의 편의 사양을 대거 기본 적용했음에도 가격을 60만원 인하한 2565만원으로 책정했다.

최상위 트림인 노블레스도 고급형 오디오, 후방카메라, 전방 주차보조시스템 등 고급 편의사양을 기본 적용했지만 가격은 80만원을 인하한 2775만원으로 책정했다. 이 밖에 선택품목인 신형 네비게이션 시스템 가격을 기존 165만원에서 80만원 인하한 85만원으로 책정해 고객 부담을 줄였다.

국내 SUV 모델 중 유일하게 가솔린 터보 GDI 엔진을 탑재해 최강의 동력 성능을 인정받아 온 ‘스포티지R’ 가솔린 모델은 이번에 새롭게 출시되며, 가격 경쟁력을 갖춘 기본 트림인 럭셔리를 새로 추가했다.

럭셔리 트림은 17인치 타이어&알로이휠, 후방 주차보조시스템, 인조가죽시트, 이중접합 차음 글라스, 풋파킹 브레이크, 액티브 에코 시스템 등을 모두 기본 적용하고도 가격을 2125만원으로 책정했다.

기아차는 ‘더 뉴 스포티지R’ 출시를 기념해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친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와 함께 경매 이벤트를 비롯, 휴가철 시승 행사 등을 진행하고, 8월말까지 ‘더 뉴 스포티지R’을 구입하는 고객에게 11번가에서 사용할 수 있는 30만원 쿠폰팩을 증정한다.

‘더 뉴 스포티지R’의 가격은 2.0 디젤 2WD 모델이 럭셔리 2050만원(M/T) ~ 2,220만원(A/T), 트렌디 2380만원, 프레스티지 2565만원, 노블레스 2775만원이고, 2.0 가솔린 터보 2WD 모델이 럭셔리 2125만원, 트렌디 2325만원이다.

한편, ‘스포티지R’은 지난 6월 美 시장조사업체인 제이디파워가 발표한 2013년 신차품질조사(IQS)에서 Sub-Compact CUV 부문 ‘세그먼트 위너’상을 공동 수상했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