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 130㎏ 이민자에 "너무 뚱뚱해" 추방령<뉴시스>

  

지면보기바로가기
6년 전 남아공에서 뉴질랜드로 이민온 요리사가 "너무 뚱뚱해 건강에 문제가 있을 수 있어 뉴질랜드에 사는 것이 적합하지 않다"는 이유로 남아공으로 다시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고 영국 BBC 방송 인터넷판이 27일 보도했다.

알버트 부이텐휘스라는 이 요리사는 지난 2007년 크라이스트처치로 이민온 이후 지금까지 매년 취업 비자를 연장받으며 일해 왔다.

그러나 지난 5월 뉴질랜드 이민 당국은 부이텐휘스가 체중이 너무 많이 나가 당뇨병이나 고혈압, 심장병과 같은 질환을 앓을 위험이 높다며 그에 대한 취업 바자 연장을 거부했다.

그의 현재 체중 130㎏으로 그가 6년 전 처음 뉴질랜드로 이민올 때의 체중 160㎏에 비하면30㎏이나 줄어들었다.

부이텐휘스의 부인 마르티는 "남편은 꾸준히 체중을 줄여왔으며 매년 취업 비자를 연장하는데 별 문제가 없었다. 그가 지금보다 더 체중이 많이 나갈 때에도 체중이나 건강 문제에 대한 언급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들 부부는 뉴잴랜드 이민부 장관에게 추방을 막아달라는 탄원서를 보냈지만 "모든 이민자들은 건강보험료 지출을 최소화하기 위한 건강 기준을 충족시켜야 한다"는 답변을 받았을 뿐이다.

한편 뉴질랜드는 전체 인구의 약 30%가 비만 인구로 비만율이 전세계에서 가장 높은 나라 가운데 하나이다.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