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예뻐서"…여중생, 미모 때문에 집단폭행 당해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지면보기바로가기

머리 잡고 바닥에 내동댕이…지나가던 남학생들이 구해

예쁘다는 이유로 10대 여학생이 등교 도중 또래 학생들에게 집단 폭행당한 일이 발생했다.

아르헨티나 현지 언론이 지방도시 투쿠만이 근교에서 발생한 폭행 사건과 관련해 보도했다고 서울신문이 29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르카디아라는 지역의 한 중학교에 다니는 여학생들이 한 소녀를 집단 폭행했다. 가해 학생들은 피해 여학생의 머리를 잡고 바닥에 내동댕이치거나 잡고 뒹구는 등 갖은 방법을 동원해 구타했다.

특히 주변 여학생들이 이를 보고도 말리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피해 여학생은 근처를 지나던 남학생들에게 겨우 구출돼 집에 돌아갈 수 있었다. 이후 피해 여학생은 가해 학생들을 살인 미수 혐의로 고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피해 여학생이 질투가 날 정도로 예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정확한 내용은 파악하지 못했으나 피해 여학생이 예뻐서 폭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뉴스팀 news@segye.com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