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男, 핸들 없이 공구만으로 차량 몰다가…

  

지면보기바로가기
핸들 없이 공구만으로 차를 운전한 위험천만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호주 현지 언론은 핸들 빠진 차량을 운전한 38세 남성이 경찰의 추격 끝에 체포됐다고 최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 23일(현지시각) 타이어 2개가 심하게 손상된 차량을 운전하다 순찰 중이던 경찰의 추격을 받았다. 사이렌을 울리며 차량을 따라잡은 경찰은 운전자를 내리게 한 후, 차 안을 조사하다 깜짝 놀랐다. 핸들이 있어야 할 자리가 텅 비어있었기 때문이다.

그 대신 핸들 자리에는 ‘바이스 플라이어’라는 공구가 매달려 있었다. 남성은 공구를 이용해 차량을 몰았던 것이다. 특히 경찰 조사 결과 해당 차량은 바로 직전 발생한 또 다른 교통사고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남성은 즉시 경찰서에 연행됐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위험하기는 한데 왜 이렇게 웃기지” “연장만으로 운전하다니 묘기 수준이긴 하네” “대형 사고로 연결되지 않은 게 다행이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뉴스팀 news@segye.com
사진=SA Police News 페이스북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