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면보기바로가기
[사설] CJ로비 수사, 기업의 ‘政·官 유착’ 고리 끊는 계기돼야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CJ그룹의 국세청 로비 의혹이 정·관계가 얽힌 권력형 비리로 비화할 조짐이다. 전직 국세청 고위간부에 이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 검찰이 CJ 커넥션의 용의 선상에 오르고 있다고 한다. 테이프를 끊은 사람은 허병익 전 국세청 차장이다. 허 전 차장은 2006년 CJ 세무조사 무마 청탁과 함께 30만달러(3억여원)와 고가의 명품 시계 2개를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허 전 차장은 30만달러가 든 돈가방을 당시 전군표 청장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CJ그룹은 2006년과 2008년 두 차례의 세무조사에서 모두 세금탈루 사실이 적발됐는데도 큰 제재를 받지 않았다. 2006년 이재현 CJ 회장의 주식 이동과정을 조사해 3500여억원의 세금탈루 정황이 확인됐지만 추징세금은 0원이었다. 2008년에는 CJ그룹 재무팀장의 청부살인 사건으로 이 회장의 비자금 수천억원이 드러났음에도 CJ가 1700억원을 자진 납부한 것으로 흐지부지됐다고 한다.

    검찰은 이 회장에게서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이 전 대통령의 측근에게 거액을 건넸다는 진술을 받았다고 한다. CJ 회장이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인 천신일 세중나모 회장에게 세무조사 무마 로비를 한 적도 있었다. CJ의 전방위 로비가 폭넓게 이뤄졌음을 보여주는 사례들이다.

    의혹의 시선은 검찰에게도 쏠리고 있다. 검찰은 2008년 CJ 재무팀장의 청부살인 사건과 천 회장의 CJ 세무조사 로비의혹 사건 때 비자금 단서를 잡고도 수사에 나서지 않았다고 한다.

    기업의 검은 로비가 국가권력을 좌지우지하는 일이 이어져선 곤란하다. 이번 수사를 기업과 정·관계 유착 고리를 끊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검찰은 끝까지 추적해 한 점 의혹 없이 사실을 밝혀야 한다.
  •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