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민간단체 14억어치 대북 지원

  

지면보기바로가기

정부, 넉달 만에 승인

통일부는 29일 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와 푸른나무, 섬김, 어린이어깨동무, 민족사랑나눔 등 민간단체 5곳의 대북 지원 계획을 승인했다.

이들 단체는 어린이와 영유아를 대상으로 한 의약품과 이유식 등 14억7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지원을 승인한 것은 3월 유진벨 재단의 결핵약 반출 승인 이후 4개월 만이다.

하지만 통일부는 국내 56개 대북 지원 민간단체 협의체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등 다른 5개 단체의 대북 지원 계획은 승인하지 않았다. 북민협은 지난달 밀가루 1000t, 옥수수 1200t, 분유 16t 등 황해도와 평안도의 13개 시·군의 탁아소와 유치원, 소학교 등에 보낼 13억5000만원 상당의 영유아와 어린이 지원 물자 반출을 신청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번에는 영유아 등 취약계층을 위한 필수품목을 중심으로 승인했으며, 밀가루와 옥수수, 일반의약품 등 전용 가능성이 있거나 영유아가 대상이 아닌 물품은 제외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개성공단 사태를 논의하기 위한 마지막 회담 제안이 담긴 통일부 장관 명의의 전통문을 이날 북한에 전달했으나 북한은 응답하지 않았다.

정부는 전통문에서 회담 날짜와 장소를 제시하지 않은 채 북측의 조속한 회신을 요청했다.

김민서 기자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