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못 드는 밤, 열대야…직장인 절반 ‘열대야 증후군’ 시달려

관련이슈 : 인포그래픽
  

지면보기바로가기

가만히 앉아만 있어도 땀이 흐르는 무더위가 이어지더니 해가 진 후에도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인 열대야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실제로 직장인 2명 중 1명은 올 여름 열대야 증후군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867명 중 절반 이상인 52.5%가 ‘열대야 증후군을 겪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성별에 따라서는 ‘여성’(59.9%)이 ‘남성’(46%)보다 많이 겪고 있었다.

열대야 증후군 증상으로는 ‘피로감’(67.9%, 복수응답)을 첫번째로 꼽았고, ‘수면 장애’(65.5%)가 바로 뒤를 이었다. 이어 ▲무기력증(48.4%) ▲스트레스 증가(37.4%), ▲두통(24.6%), ▲신경 과민(23.7%), ▲식욕 저하(23.5%) ▲소화 불량(20.2%) 등이 있었다.

수면 시간은 열대야 이전보다 평균 1시간 30분 정도 줄어든 4시간 42분 정도로 집계됐으며, 잠자리에 드는 시간은 평소보다 평균 1시간 18분이 더 늦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열대야 증후군으로 인한 업무 지장으로는 ‘업무 의욕 저하’(62.9%,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근무 중 졸음(54.1%) ▲업무 성과 저하(29.7%) ▲업무 실수 증가(19.8%) ▲지각 등 근태 소홀(17.4%) ▲동료와의 마찰(7.3%) ▲야근 증가(5.5%) 등의 순이었다.

한편, 직장인들이 실천하고 있는 열대야 증후군 예방법 1위는 ‘잠들기 전 미지근한 물로 샤워를 한다’(29.5%, 복수응답)였다.

김현주 기자
그래픽=인포그래픽웍스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