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 홀딩스, 딸기 찹쌀떡 논란에 "인수·합병 계획 한 적 없어"

  

지면보기바로가기
‘딸기 찹쌀떡’ 문제에 연루된 것으로 지목된 ‘대웅 홀딩스’를 향해 네티즌들의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이에 대웅홀딩스는 대표이사 이름의 글을 통해 해명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시사매거진 2580’에서는 ‘딸기 찹쌀떡’ 사업과 관련한 갑(甲)과 을(乙)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일본에서 딸기 찹쌀떡 제조법을 배운 뒤 국내에서 사업을 펼치려던 김민수(32)씨가 동업자 때문에 거리로 내몰리게 됐다는 것이다.

김씨의 동업자 안모씨가 몰래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진 대웅홀딩스는 논란이 커지자 진화에 나섰다. 최근 대웅홀딩스 측은 대표이사의 글을 통해 “‘딸기 찹쌀떡’과 관련해 인수나 합병 계획을 한 적이 없다”며 “브랜드 업무 관련 컨설팅 계약만 체결했을 뿐 그 외의 사업은 검토조차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느 것이 진실이고 거짓인지는 반드시 법적 테두리 안에서 드러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남양유업의 횡포 사태를 접했던 네티즌들은 이를 믿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은 대웅홀딩스를 옹호하는 쪽과 그렇지 않은 쪽으로 나뉘어 논쟁을 벌이고 있다. 대웅홀딩스 측에 선 네티즌들은 “진실을 모르는 상태에서 지금의 사태는 ‘마녀사냥’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에 반대하는 네티즌들은 “가진 자의 횡포”라며 맞서고 있다.

뉴스팀 news@segye.com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