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단 횡단하는 조폭에 경적 울렸다가… 집단폭행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지면보기바로가기

도로를 무단횡단 하는데 경적을 울렸다며 운전자와 동승자를 집단 폭행한 조직폭력배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울산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9일 경적을 울렸다며 운전자 등을 집단폭행한 혐의(공동상해)로 조직폭력배 A(29)씨 등 3명을 구속하고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울산과 거제 지역에서 활동하는 조폭인 A씨 등은 지난달 22일 오전 4시 20분쯤 울산 남구 달동에서 술에 취해 도로를 무단횡단을 하는 도중 아우디 승용차를 몰던 B(24)씨가 경적을 울리자 B씨 앞을 가로막고 차량 위로 올라가 보닛과 차체 등을 파손해 600만원 상당의 손실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운전자 B씨와 동승자 C(24)씨가 겁을 먹고 도망가자, 도로에 있던 철제 입간판 등을 들고 따라가 집단 폭행했다. 이 때문에 B씨와 C씨는 코뼈와 눈 부위 뼈가 부러지는 등 각각 전치 8주, 3주의 부상을 당했다.

뉴스팀 news@segye.com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