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사 유언비어 유포’ 롯데칠성 대리점 3곳 압수수색

  

지면보기바로가기
서울 종로경찰서는 29일 롯데주류 대리점 3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3시간 동안 서울 강남구와 인천 등에 소재한 롯데주류 대리점 3곳을 압수수색해 광고 관련 서류와 컴퓨터 파일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롯데주류 측은 경쟁사인 하이트진로가 생산하는 소주 ‘참이슬’에서 경유가 검출됐다는 언론 보도를 퍼나르고, 관련 기사에 악성댓글을 단 혐의(업무방해)로 내사를 받았다. 또 자사에서 생산하는 소주 ‘처음처럼’에 사용된 알칼리 환원수의 효능을 과장광고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3월 충북 청주의 한 음식점에서 이모씨가 ‘참이슬’을 마시다가 “소주병에서 휘발유 냄새가 난다”고 신고한 뒤 경찰 조사를 받았다. 당시 경찰은 이씨 일행이 마시던 소주와 식당이 보관하던 소주 15병(미개봉 11병, 개봉 4병)을 수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성분 분석을 의뢰해 8병 내·외부에서 소량의 경유 성분이 검출됐다는 통보를 받고 원인 규명에 나섰으나 제조 공정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김예진 기자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