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 투신' 성재기씨 숨진 채 발견

  

지면보기바로가기

경찰, 투신 사흘 만에 시신 수습

시민 후원을 요청하며 한강에 투신한 성재기(46) 남성연대 대표가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29일 서울 영등포수난구조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15분쯤 서강대교 남단 상류 100m 지점에 떠 있는 성 대표의 시신을 구조대가 발견했다. 구조대는 잠수 수색 중이던 한강경찰대 순찰정에 신고해 성 대표 시신을 인양했다. 성씨는 발견 당시 맨발이었으며, 흰색 긴팔 셔츠와 쥐색 바지를 입고 있었다.

성 대표는 지난 25일 남성연대 홈페이지에 “한강으로 투신하려 한다. 부채 해결을 위해 1억원만 후원해 달라”며 시민들에게 후원을 요청하면서 투신을 예고했고, 26일 오후 3시20분쯤 서울 마포대교에서 투신했다.

소방당국은 성 대표 투신 직후 소방헬기와 잠수부를 동원해 대대적인 수색을 벌였으나 장마철이라 강물의 유속이 빠르고 수질이 탁해 성 대표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성 대표가 숨진 채 발견됐지만 투신 당시 현장에 함께 있었던 남성연대 관계자 등에게 자살방조죄를 적용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경찰 고위관계자는 “자살방조죄는 죽은 사람이 자살 의지를 갖고 있고, 주변 사람들도 자살이라는 인식이 있어야 한다”며 “당시 상황에서는 자살이 아니라 퍼포먼스로 판단한 것으로 보여 자살방조죄 성립에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성 대표 시신 발견 소식이 알려지면서 남성연대 홈페이지에는 추모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여성가족부 홈페이지는 한때 성 대표를 추모하는 네티즌의 접속이 폭주해 다운되기도 했다.

오현태 기자 sht98@segye.com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