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명품 오토바이 싸게 팔겠다” 2억 꿀꺽

  

지면보기바로가기

해외 도피 40대 판매상 구속

서울 용산경찰서는 미국산 고급 오토바이를 수입해 싼 가격에 판매하겠다고 속여 돈만 받아 챙긴 뒤 해외로 달아난 혐의(사기)로 오토바이 판매점 사장 임모(45)씨를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임씨는 지난해 8월 A씨에게 “할리데이비슨의 고급 모델인 ‘초퍼’를 직접 미국에서 수입해 싼 가격에 판매하겠다”고 속여 2000만원을 받는 등 지난 2월까지 6명에게 총 2억여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돈을 받은 뒤 오토바이 양도를 차일피일 미루던 임씨는 지난 4월 가게 문을 닫고 동남아로 출국했고, 3개월여 만인 지난 26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다 공항 경찰에 체포됐다. 2년 전 매장을 연 임씨는 오토바이 마니아들 사이에서 수리 솜씨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인기 영화배우 B씨를 포함해 단골 손님만 200여명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호 기자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