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붉은악마 걸개에 '발끈'…욱일승천기는 가만히 두고?

  

지면보기바로가기

"FIFA의 규정에 저촉될 가능성 있어"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서포터즈 ‘붉은악마’의 걸개를 두고 뜨거운 논쟁이 펼쳐지고 있다.

일본 산케이신문 등 현지 언론은 붉은악마의 걸개가 FIFA의 규정에 저촉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29일(현지시각) 비판했다. 일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극도로 유감”이라고 사태를 꼬집었다.

붉은악마는 지난 28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3 동아시안컵 축구대회’ 3차전에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걸개를 내걸었다. 이는 단재 신채호 선생이 남긴 말로 일제강점기를 잊지 말라는 교훈을 담고 있다.

붉은악마는 이날 이순신 장군과 안중근 의사가 그려진 현수막도 관중석에서 펄럭였다. 이에 경기장 용역을 책임진 관계자들과 붉은악마 사이에 현수막을 뗐다 붙였다 하는 신경전이 펼쳐졌으나 결국 현수막은 경기장에 그대로 남았다.

붉은악마의 이러한 행동은 FIFA의 규정에 부딪힐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지난해 런던올림픽에서 ‘독도는 우리 땅’ 세리머니를 펼쳤던 박종우가 FIFA의 처분을 받은 적이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경기를 지켜본 일본 측 관계자의 심기가 불편했을 수는 있지만 아직 공식적인 항의는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부 일본 관중이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승천기를 흔든 것과 관련해 “아직 논의 중”이라며 자세한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붉은악마는 이날 후반전에서 응원을 펼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국가대표팀을 응원해야 할 사람들이 가만히 있다는 게 말이 되느냐”와 “대한축구협회의 태도에 화가 나 응원하지 않은 게 이해가 된다”는 입장으로 나눠 격렬한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 댓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영국에서 '인공 소고기'로 만든 햄버거가 처음 대중에 공개됐습니다. 인공 소고기로 기존 육류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육류 소비 과해, 상용화 찬성한다.
부작용 우려돼, 상용화 반대한다.
모르겠다.